터키 신문 “김민재 진짜였다..힘·기술 최고”

‘괴물 수비수’ 김민재(25·페네르바체)가 유럽프로축구 진출 7경기 만에 현지 언론을 사로잡았다.


터키 일간지 ‘사바흐’는 29일(한국시간) “페네르바체가 여름 이적시장에서 깜짝 영입한 김민재는 진짜배기였다. 누군지 모를 아시아 선수에 대한 의심을 실력으로 날려버렸다”고 보도했다.

김민재는 8월17일 페네르바체에 입단하자마자 터키 쉬페르리그(1부리그) 6경기 평균 85.7분 출전으로 중용되고 있다. 9월17일에는 프랑크푸르트(독일)와 유로파리그 D조 원정경기를 통해 유럽축구연맹(UEFA) 클럽대항전에 데뷔했다.

‘사바흐’는 “뚜껑을 열고 보니 신입생 김민재가 혼자만의 능력으로 팀을 뒷받침하고 있다. 언젠가부터 페네르바체는 김민재의 경기력에 의존하는 중”이라며 감탄했다.

이적시장 전문매체 ‘트란스퍼 마르크트’에 따르면 김민재는 2019년 왓포드(잉글랜드), 2020년 라이프치히(독일) 에버튼 사우스햄튼(이상 잉글랜드) 라치오(이탈리아)에 이어 2021년에도 토트넘 첼시(이상 잉글랜드) 유벤투스(이탈리아) PSV(네덜란드) 렌(프랑스) 갈라타사라이(터키)와 연결됐다. 특히 포르투(포르투갈)는 지난해부터 깊은 관심을 보였다.

‘사바흐’는 “김민재는 신체조건, 힘, 체력 등 육체적인 강함뿐 아니라 (센터백인데도) 정확하게 공을 다루는 테크닉 역시 시선을 끈다. 무엇보다 상대 볼을 뺏는 수비는 최고”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박찬형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