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룸메이트 표승주 고마워”

 

김연경 “룸메이트 표승주 고마워”(사진=MBC)

 

 

 

김연경이 룸메이트 표승주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2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오케이 공자매‘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는 2020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4강 신화의 주인공 김연경, 김수지, 양효진, 박정아, 표승주, 정지윤이 출연했다.

표승주는 김연경의 룸메이트트로서의 막중한 임무가 있었다. 바로 SNS 업로드용 사진을 골라주는 것이다”라고 운을똈다.

표승주는 “언니가 뒤척이다가 일어났을 때 눈이 마주치면 장난치고 싶어서 ‘잘 잤어요?’‘라고 물어본다”고 전하기도.

김연경은 “너무 소름이다”라며 몸서리를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연경은 표승주와 선수촌 내에서 신혼부부로 유명했다는 사실에 대해 “승주가 저를 챙겨야 된다는 마음이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부담감도 있고 주장직도 맡고 있었기에 저를 잘 먹여야 한다고 생각했는지 잘 챙겨줬다. 주위에서 신혼부부 같다고 말해줬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승주는 불편했지만 승주 때문에 버틸 수 있었다. 최고의 룸메이트다”라고 극찬했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