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스우파’ 로잘린, 레슨비 먹튀 의혹 “카톡 내용 공개”

 

[종합]’스우파’ 로잘린, 레슨비 먹튀 의혹 “카톡 내용 공개”(사진=온라인 커뮤니티)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 원트(WANT) 댄서로 활약 중인 댄서 로잘린에 대한 레슨비 먹튀 의혹이 제기됐다.

2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재 스우파 원트팀 소속 댄서에 대해 폭로한다’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 A 씨는 실명을 거론하지 않았으나 ‘스우파’의 원트팀이라는 사실과 초성이 ‘ㄹㅈㄹ’이라고 밝히며 로잘린을 겨냥하고 있음을 암시했다.

A씨 글에 따르면 춤으로 대학 입시를 준비하던 중 로잘린의 댄스 스타일에 호감을 느끼고 지난해 3월 24일 연락을 취해 4월 한달 간 주 1회 1시간 30분의 입시 레슨을 받기로 했다.

레슨비는 안무(입시 작품)비, 연습실 대관비를 포함해 총 290만 원이었고 A 씨는 같은해 4월 1일 로잘린에게 레슨비를 입금했다.

그는 “바로 날짜를 잡고 레슨을 진행해야 했지만 무용과 실기 대부분이 8월부터 시작하기에 5월까지는 여유가 있었다. 그동안 그 댄서(로잘린)의 다른 수업도 많이 듣고 있었고 마음이 급하지 않아 연락이 올 때까지 기다렸다. 그렇게 ‘다음 주부터 하자’하며 미뤄졌다”고 적었다.

이어 “댄서가 5월 말 유명 아이돌분의 댄서로 활동하게 되면서 바빠졌다. 7월부터 레슨을 들어가는 게 어떠냐고 제안을 받았고 동의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저희 부모님이 레슨비 입금한 게 세 달 전인데 왜 진행하지 않느냐고 댄서에게 전화를 했더라. 댄서는 기분이 상했고, 이를 드러내자 부모님은 더욱 화가 났다. 그렇게 서로 말싸움이 오가던 중 댄서가 먼저 환불 이야기를 꺼냈고, 부모님을 ‘해달라’고 답했다”라며 한 달 뒤 A 씨는 로잘린이 갑작스럽게 레슨 취소 통보를 했다고 주장했다.

며칠간 실랑이 끝에 입시 수업을 진행하지 않겠다고 로잘린 측에서 연락이 왔고, A 씨 부모는 환불을 요구했다.

로잘린은 “이미 입시 작품 창작한 상태”라며 “작품을 만들기 위해 고생하고 쓴 시간이 있으니 작품비는 환불해드릴 수 없다”면서 레슨비 50만 원만 환불하겠다고 했다.

A 씨 부모는 답답했으나, 동종 업계에서 일할지 모르는 자녀의 미래를 생각해 50만 원만 받는 것에 동의했다.

A 씨는 시간이 지날수록 의문이 들었다고 했다. 그는 “영상으로도 볼 수 없었던 작품이라 정말 안무를 창작했는지 모르겠다”며 “환불해 준다던 50만 원에 대관비 30만 원이 포함되어 있는지 의문이 생겼다. 그렇다면 작품비만 240만 원이고 레슨은 1시간 30분 당 5만 원이 되느냐”라고 분노했다.

그는 “돈이 입금되면 끝이라는 생각에 넘겼고, 댄서와 한번 더 대화하기를 바라고 연락을 드렸으나 답장을 하지도 않았고, 만날 수 없었다”고 했다.

몇 달간 입시 준비를 하던 A 씨는 대학에 합격한 후 50만 원이 입금이 안 된 상태라는 것을 알았다.

댄서에게 연락을 했으나 메시지는 확인했으나 입금은 하지 않았다.

A씨는 올해 290만 원 전액 환불을 바란다고 연락을 하자 로잘린에게서 답장을 받을 수 있었다고 했다.

글쓴이가 공개한 사진에는 로잘린과 대화 내용이 담겨있다.

이하 글쓴이와 로잘린의 대화 내용/사진=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