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 인터뷰, 빨간머리 화제 “사실은 가발”

 

이정재 (사진-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에서 연기변신에 성공한 이정재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정재는 29일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기훈은 지금껏 경험해보지 않았던 캐릭터였다. 작품을 보고 한동안 너무 웃었다. 내가 저렇게 연기를 했나 싶었다”며 스스로도 낯설었던 감회를 전했다.

이정재가 연기한 기훈은 정리해고, 이혼, 사채, 도박 등으로 인생의 벼랑 끝에 놓인 인물이다. 가족에게도 환영받지 못하지만 극한의 상황 속에서도 희망과 인간다움을 잃지 않는다.

그는 “나이를 먹다 보니 악역이나 센 역할만 들어오더라. 일상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인물을 연기했으면 좋겠다고 느꼈을 때 이 작품을 제안받았다”며 “황동혁 감독 작품인 것도 좋았는데 캐릭터를 보고 더 반가웠다”고 돌이켰다.

이어 “많은 것을 벗어던지고 연기했다. 평상시 잘 하지 않는 표정과 호흡이 많이 나왔다”며 “외형적으로는 모자가 진짜 안 어울렸다고 하더라. 정말 오징어가 됐다”고 웃었다.

화제를 모은 빨간 머리와 관련해서는 “게임이 끝난 후 기훈은 정상으로 돌아가려고 노력하는데, 과연 정상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 싶다”며 “중년 남성이라면 절대로 선택하지 않을 것 같은 짓을 한 것 같다. 실제 염색을 할 수 없는 상황이어서 잘 맞는 가발을 썼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인기를 실감하냐고 묻자 “SNS(소셜미디어)는 안 하지만 그래도 ‘눈팅’은 하니까 실감하고 있죠. 축하 연락 많이 받았고, 패러디 영상들도 재밌게 보고 있다”고 쑥스러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