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고은, 마다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13년 의리 ing (공식)

배우 한고은이 마다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체결하며 현 소속사 대표와 13년째 동행을 이어간다.


마다엔터테인먼트는 30일 “두터운 신뢰를 바탕으로 또다시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고은과 다시 한번 인연을 이어가게 되어 매우 기쁘다. 긴 시간 동안 서로를 존중하며 쌓아온 신뢰와 믿음을 바탕으로 당사와 함께하기로 결정한 만큼 앞으로도 최고의 파트너가 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한고은은 ‘경성 스캔들’, ‘신이라 불리운 사나이’, ‘나도 꽃’, ‘불의 여신 정이’, ‘키스 먼저 할까요’, ‘설렘주의보’, ‘언더커버’ 등 수많은 작품에 출연하며 배우로서 활발한 활동을 펼쳐왔다.

뿐만 아니라 ‘전설의 배우들’, ‘가장 보통의 가족’, ‘#집밥천재 밥친구’, ‘미쓰 코리아’ 등에서는 MC로도 맹활약하는가 하면, 솔직 담백한 매력과 세련된 패션 감각으로 광고계까지 섭렵하는 등 만능 엔터테이너로 자리매김했다.

이처럼 다재다능한 모습으로 대중의 폭넓은 사랑을 받고 있는 한고은이 마다엔터테인먼트와의 재계약 이후 함께 선보일 시너지와 활발한 행보에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마다엔터테인먼트에는 배우 한고은을 비롯해 곽도원, 박시은, 진태현 등이 소속돼 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