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챔스 결승골..맨유 복귀 5경기 5골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에 돌아와 ‘경기당 1골’ 득점력을 이어가고 있다.


맨유는 30일(한국시간) 비야레알(스페인)과 2021-22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F조 2차전 홈경기를 2-1로 이겼다. 후반 8분 파코 알카세르(28)에게 선제 실점을 허용했으나 7분 만에 알렉스 텔리스(29·브라질)가 동점을 만들었다.

호날두는 후반 추가시간 5분 페널티박스 안에서 받은 제시 린가드(29·잉글랜드)의 키패스를 역전 결승골로 연결했다. 쉽지 않은 각도였지만 오른발로 잘 차 넣었다.

맨유 재입단 후 프리미어리그(EPL) 3경기 3득점, 챔피언스리그 2경기 2득점이다. 선제골-결승골-만회골-동점골-결승골 등 영양가 높은 득점을 쏟아내고 있다.

호날두는 2003~2009년 맨유 1기 당시엔 라이트윙(126경기 69득점 37도움), 레프트윙(18경기 5득점 5도움) 등 전형적인 날개 공격수였다.

그러나 복귀 후에는 센터포워드로만 출전하는 중이다. 12년 만에 재회한 친정팀 팬들에게 달라진 포지션과 ‘득점 기계’ 면모를 선보이고 있는 호날두다.

[박찬형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