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아 해명 “아이 집안일로 용돈 벌 수 있게 해”

 

[제주교통복지신문 최효열 기자] 자우림 김윤아가 자녀교육에 대한 오해를 해명했다.

 

김윤아는 지난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 이야기를 한 번 정정하고 싶었는데 마침 다시 기사화된 것을 발견했다”는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그는 “‘온앤오프’ 방송 때 프로그램 측에서도 전혀 의도하지 않은 편집 때문에 이런 오해가 생긴 듯하다”며 지난 5월 방송된 tvN ‘온앤오프’ 방송 장면을 언급했다. 당시 ‘온앤오프’에는 김윤아의 중학생 아들이 집안일을 통해 용돈을 버는 경제 교육 방식이 전파를 탔다.
 
이와 관련해 김윤아는 “저희 집에선 아이에게 용돈을 따로 주지 않고 학생용 체크카드를 사용하게 한다. 통학용 교통비나 편의점에서 사 먹는 간식비는 체크카드로 사용한다. 사용처는 함께 확인하고 잔고는 제가 채워준다”고 말했다.
 
또 그는 “가정마다 당연히 다른 사정과 방식이 있고, 모두가 현명하게 자녀를 위한 최선책을 택할 것이다. 저희의 경우 아이의 의식주와 통학 필수 경비는 부모가 제공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며 “그 외 비용은 집안에서 일하며 용돈을 벌 수 있게 한다. 가끔 집안 어르신들에게 받는 용돈의 10%는 아이가 쓸 수 있게 하고, 90는 저축하게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이가 돈을 관리하는 방법을 배우는 것은 중요하다. 그렇지만 그 무엇보다 가정은 아이에게 안심하고, 사랑받는 행복과 단단한 안정감을 누릴 수 있는 곳이어야 한다”며 “모든 아이들이 건강하게 사랑받고, 자신과 동료들을 사랑하고 배려할 줄 아는 어른으로 자라나길 언제나 바란다”고 밝혔다.
 
아울러 “사회의 성인 구성원들이 관용과 인내심을 가지고 미래 사회의 건강한 어른들을 키워냈으면 한다”고 마무리했다.
 

제주교통복지신문, TW News